체중별 사망 위험도 관련 기사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상식에서는 체중이 과체중일 수록 사망 위험도가 높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일반적인 우리의 상식과 다른 결과가 나온 조사가 있다고 합니다.

체중별 사망 위험도

기사에 따르면 한국인을 포함한 7개국 아시아인 114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2005년부터 평균 9.2년을 추적 관찰한 결과 아시아인 중에서도 특히 한국, 중국, 일본 사람들은 비만지수가 22.6 에서 27.5 인 경우가 사망할 확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반면에 비만지수가 35 이상으로 높은 경우 사망할 확률은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1.5배나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렇게 비만인 사람의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체내 지방조직으로부터 각종 내분비 호르몬이 분비돼 제2형 당뇨병이나 고혈압, 심근경색증, 뇌졸중 그리고 유방암이나 대장암, 전립선암과 같은 서구형 암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은 인종 간에 차이가 있어서 인도인이나 방글라데시 인들은 비만한 경우에도 사망확률이 높아지지 않는다는 새로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가장 사망 위험도가 높은 사람은 저체중인 사람이며, 그다음은 고도비만, 그다음은 정상이며, 과체중, 비만 순이었다고 합니다.

비만 사망 위험도

즉 비만인 사람이 가장 장수한다는 것인데요.

이번 연구를 통해 밝힌 특이한 사항은 저체중 현상과 사망과의 관련성에 관한 연구결과 부분입니다.

대부분의 아시아인들은 서구인과 비교시 마른 편입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극단적으로 과체주인 사람을 보기 힘든데요.

또한 극심한 ‘저체중’ 현상이 건강이나 사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서는 과학계의 숙제로 남아 있었습니다. 즉, 비만지수가 15 이하로 극심한 저체중의 경우 사망할 확률은 비만지수가 22.6~25.0을 기준으로 하였을 때 보다 무려 2.8배나 높게 나타났습니다.

우리가 말하는 피죽도 먹지못한 사람의 경우 건강하게 살기가 어려운 것이죠.

BMI지수를 기준으로 정상인 사람보다는 조금 비만인 사람이 가장 오래 살 수 있다는 결과입니다.

체중에 따른 사망 위험도 결과 분석

이번 논문은 정말 많은 부분을 알게 해주는데요. 우리가 정상체중보다는 좀더 살을 찌는게 좋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극심한 과체중인 고도비만보다 저체중인 사람이 더 건강하지 않다는 점은 놀랍습니다. 최근에 거식즉, 그리고 날씬한 몸매에 대한 환상이 있는데, 건강상으로는 좋지 않다는 것입니다.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